본문 바로가기

뉴스

문대통령 "현재 확진자 감당 가능…마스크 제도 변화 필요"

댓글0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해 "현재 확진자 규모는 우리 방역체계가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갖고 "언제든 집단감염 가능성이 있으니 확진자를 신속히 진단·격리하는 데 주력해달라"며 이같이 당부했다고 국무총리실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다수의 전문가가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 가능성을 예상한다며 "필요한 과제를 선제적으로 발굴해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했다.

여기에는 질병관리본부의 '청' 승격, 병원·병상 확보, 대중교통 수칙·음식문화 개선, 환기 설비기술 개발을 비롯한 산업적 노력 등이 포함된다고 총리실이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마스크의 재고가 늘고 있으며, 국내 생산 마스크의 80%를 공적 물량으로 배정하는 정부 고시가 다음달 30일 종료되는 만큼 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데에도 공감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