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배 아팠나” 이용수 할머니 향한 도 넘은 비난

댓글0
“본질은 역사 문제”, “할머니 비난 말라” 반박도
한국일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구=왕태석 선임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의 2차 기자회견을 두고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도 넘은 비난이 이어져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25일 진보 성향의 한 커뮤니티에는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결국 이용수 할머니가 원하는 건 당신 말 따라 움직이는 심부름꾼 아니냐”(하****), “할머니는 고작 윤미향 당선자가 국회의원 출마한 게 배 아파서 모두의 뒤통수를 쳤다”(곰****), “이용수 할머니는 지금 굉장히 계산된 행동을 하고 계신다”(계****) 등의 비난이 이어졌다.

또 다른 커뮤니티에도 “할머니는 윤미향씨가 국회의원이 돼 질투에 눈이 머셨다”(지****), “할머니가 누워서 침을 뱉으셨다”(co****), “돌아가신 분 언급하는 건 좀 아닌 것 같은데 식겁했다”(꼬****) 등 비판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이에 일각에서는 본질을 벗어난 비난에 반박 의견을 내기도 했다. “연세 많은 할머니가 말 제대로 못한다고 할머니를 오히려 욕하는 분위기라니 할 말을 잃었다”(킬****), “본질은 역사 문제다”(외****) “이용수 할머니를 비난하지 않았으면 한다”(미****) 등이다.

이 할머니는 7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후원금을 유용했다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한 이후 18일 만에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할머니는 이날 “30년을 이유도 모른 채 끌려 다녔다. 30년 동안 ‘사죄해라’, ‘배상해라’ 이야기하면서 모금을 하러 다녔다”며 “재주는 우리가 (부리고), 돈은 단체가 받아갔다. 검찰에서 꼭 죄를 물어 벌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윤 당선자와 관련해서는 “3월 30일 윤미향에게 전화해 ‘한번 와달라. 이러면 안 되지 않나. 계속 이러면 기자회견 하겠다’고 말했더니 큰소리로 ‘기자회견 하시라’고 했다. 그래서 7일에 기자회견을 한 것”이라며 “윤미향은 사리사욕에 따라 출마했다. 용서할 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