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삼성그룹 ‘호암상 시상식’ 코로나19로 취소…30년 만에 처음

댓글0
뉴스웨이

[뉴스웨이 임정혁 기자]

삼성그룹 창업자 호암(湖巖) 이병철 회장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호암상 시상식이 올해는 열리지 않는다.

25일 호암재단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30주년을 맞은 호암상 시상식을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호암상 시상식이 개최되지 않는 것은 이 상이 제정된 이후 30년 만에 처음이다.

호암재단은 코로나19 여파로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 취소가 불가피해 수상자에게 별도로 상을 전달하기로 했다.

호암상 시상식은 삼성그룹 사장단을 비롯한 각계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매년 6월 1일 중구 서소문로 호암아트홀에서 열리는 행사다.

올해 호암상 수상자는 과학상 김수봉 성균관대 기초과학연구소 수석연구원, 공학상 임재수 미국 MIT 교수, 의학상 박승정 울산대 석좌교수, 예술상 김민기 극단 학전 대표, 사회봉사상 김성수 우리마을 촌장 등이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