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충남도, 25일 유흥시설에 집합제한 행정조치

댓글0
업주 이용자 방역수칙 준수
예산 홍성=대전CBS 김화영 기자

노컷뉴스

코로나19 대국민 협조 요청(사진=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충남도는 25일자로 도내 유흥시설 등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를 명하는 '집합제한 행정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도는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지난 11일 내린 유흥시설 집합금지 행정조치 기간이 24일자로 종료됨에 따라 이날 다시 집합제한 행정조치를 내렸다.

대상 시설은 기존 집합금지가 내려졌던 도내 클럽과 룸살롱, 스탠드바, 카바레, 노래클럽 등 유흥주점 1210곳, 콜라텍 26곳에 단란주점 509곳, 노래연습장(코인노래방 포함) 1326곳, 헌팅포차와 감성주점 등을 추가했다.

헌팅포차와 감성주점은 각 시군이 영업 형태와 시설 등을 살펴 업소별로 대상을 정할 예정이다.

이들 시설에 대한 집합제한 행정조치는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 방역 수칙을 준수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클럽이나 룸살롱 등 유흥주점과 콜라텍, 단란주점, 헌팅포차, 감성주점 운영자는 출입자 명단 작성과 증상 체크, 종사자 마스크 착용, 영업 전후 소독, 방역 관리자 지정 및 관할 보건소 신고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코인노래방을 포함한 노래연습장 역시 출입자 명단 작성 및 증상 체크, 종사자 마스크 착용, 방역관리자 지정 및 관할 보건소 신고 등을 해야 한다.

또 △영업 전 실내소독 및 영업 중 브레이크타임(1시간) 운영 후 실내 소독 △손님 사용 노래방 문 닫고 30분 뒤 소독 실시 후 이용 등의 수칙도 지켜야 한다.

이용자도 본인의 성명과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하고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증상 확인에 협조해야 한다.

이 같은 행정조치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9조에 따른 것으로 25일부터 감염병 위기경보 '경계' 단계 해제 시까지 적용한다.

도는 행정조치 준수 여부를 시군, 경찰과 함께 집중 점검할 계획이 위반 시에는 감염병예방법에 근거해 즉시 해당 업소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고 벌금을 부과하며 행정조치 기간 동안 대상 시설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에는 입원·치료비, 방역비 등도 청구할 방침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집합제한 행정조치는 코로나19 감염 위험 속에서 모두가 안전하게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이런 조치에도 불구하고 해당 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할 경우에는 집합금지로 다시 강화하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는 만큼 업주와 이용자 모두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에서는 현재까지 14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141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