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아동 실종신고 한해 2만건… 관심이 모여 가족 품 찾아준다 [실종아동주간 잃어버린 가족찾기 17년]

댓글0
fn '잃어버린 가족찾기' 캠페인
격주 화요일마다 실종아동 소개
수기 공모·자문위원단 운영 등
사회적 관심 불러 모으는데 앞장
17년 노력의 성과 이어져
지문등록·위치 추적제 근거 마련
실종 예방하고 수색 효율성 높여
법정기념일 지정도 상징적 의미


파이낸셜뉴스

우정사업본부가 '세계 실종아동의 날'을 맞아 경찰청과 한진택배, 제일기획과 함께 장기 실종아동찾기 캠페인 '호프테이프'(Hope Tape)를 전개한다. '호프테이프 캠페인'은 택배상자에 부착하는 밀봉용 테이프에 실종한 아동들의 정보를 담아, 고객들이 택배를 보낼 때 실종아동들을 확인할 수 있게 하는 캠페인이다. 뉴스1


올해로 17년째 격주 화요일에는 실종아동들이 독자들과 마주한다. 우리 곁에 자신의 연고도 모르는 실종아동이 여전히 함께하고 있음을 알리기 위해 본지는 실종자 가족의 가장 최근 목소리를 담아 독자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실종아동과 가족들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관련법이 제정되고, 경찰수사 근거를 마련하는 등 가시적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아동복지기관을 일원화해 실종아동 수색의 효율성을 높이고, 올해 실종아동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제정하며 국민의 관심을 유도하고 있다.

■17년째 이어진 '잃어버린 가족찾기'

파이낸셜뉴스는 지난 2003년 6월부터 보건복지부와 경찰청, 해외입양인연대 후원으로 '잃어버린 가족찾기 캠페인'을 시작했다. 그 후 지난 17여년간 실종가족 찾아주기 활동을 기반으로 '잃어버린 가족 찾기 수기 공모' '가족찾기 문화이벤트' '세계 실종아동의 날 행사'와 자문위원단 운영 등 다양한 공익사업을 펼치면서 국내 언론 유일의 실종가족 찾기 전문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매년 2만여건 실종아동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조기발견, 장기실종아동과 가족의 상봉을 위해 국민의 관심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이에 본지는 '크게 보는 세상, 우리 이웃 돕는다'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격주 화요일 장기실종아동의 사연을 기사화해 독자에게 전달하고, 실종아동 및 해외입양인의 사진과 신체 특징, 찾는 사람의 신상명세 등을 싣고 있다.

■2005년 '실종아동법 제정' 성과

잃어버린 가족찾기 캠페인이 시작된 이후 실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는 성과도 거뒀다. 지난 2005년에는 실종에 관한 기본법인 '실종아동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실종아동법)'이 제정됐고, 지난 2011년에는 법 개정으로 사전등록제와 위치추적제 등이 도입돼 실종 예방 및 실종자 발견을 위한 실효성을 높였다.

2015년에는 경찰에 '장기실종자 추적팀' 운영 근거를 마련하도록 관련법이 개정됐다. 이에 따라 이듬해에는 전국 지방경찰청에 3~5명 규모의 '장기실종전담팀'을 만들어 운영 중이다. 일선 경찰서 일부에도 전담팀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경찰은 실종아동을 찾기 위한 수색 및 수사 활동과 더불어 신속발견과 예방을 위한 '유전자 분석'과 '지문 등 사전등록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유전자 분석은 무연고 아동 등과 실종자 가족 유전자 대조로 가족을 찾기 위한 활동이다. 10여년간 유전자정보를 보관할 수 있어 장기실종아동 수색의 중요한 정보로 활용되고 있다. 경찰은 관련법 개정을 통해 유전자정보 보관 기간을 늘려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지문 사전등록제도는 지난 2012년부터 경찰이 시행 중인 캠페인이다. 8년이 지난 현재 425만명이 등록을 마쳤다. 아동의 지문·사진과 보호자 정보를 사전에 등록해 실종을 예방하고 조기 수색에 활용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유전자 분석을 통해 매년 50~60명의 실종자가 가족과 상봉하고 있다"며 "지문 사전등록제도를 통해서는 660여명의 실종아동이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법정기념일 지정, '새 전기' 마련

지난해부터는 실종아동 찾기 및 실종가족 지원에 새로운 전기가 열렸다는 평가다. 지난해 7월에는 '실종아동센터'를 포함한 아동보호지원기관 7곳이 아동권리보장원으로 통합됐다. 장기실종아동, 입양아동, 취약계층 아동 지원 등의 사업이 일원화되며 업무의 효율성을 꾀했다.

장기실종 아동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제정된 '실종아동의 날'은 올해 법정기념일로 제정됐다. 2007년 지정 이후 13년 만이다. 지난 3월 실종아동법 일부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매년 5월 25일은 법정기념일로, 실종아동의 날이 속한 주간은 '실종아동주간'으로 제정됐다.

윤혜미 아동권리보장원 원장은 "법정기념일 지정으로 더욱 적극적이고 집중적인 홍보를 통해 실종아동 없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 기틀이 마련됐다"며 "향후 더욱 내실있고 탄탄한 사업 수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