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보니하니’ 폭행 논란 최영수, EBS 앞 1인 시위…“억울함 풀고 싶다”

댓글0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EBS ‘보니하니’ 미성년 출연자 ‘버스터즈’ 채연을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은 개그맨 최영수가 EBS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다.

25일 매체에 따르면 최영수는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있는 EBS 사옥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한 최영수가 ‘저는 결백합니다. 정정보도 부탁드립니다. 저는 폭행범도 가해자도 아닙니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최영수는 1인 시위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검찰의 혐의없음 처분 이후에도 EBS는 아무런 사과가 없다”며 “활동 복귀를 원한다는 것이 아니다. 이미 저는 모든 것을 다 잃었다. 폭행범으로 낙인찍힌 이 억울함만이라도 풀고 싶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영수는 지난해 12월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MC인 채연을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채연을 때리는 듯한 동작이 잡힌 캡처 사진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며 논란이 됐다.

당시 최영수는 “채연을 때리지 않았다”며 “내겐 조카, 친동생 같은 아이인데, 무슨 폭행이냐. 말도 안 된다. 정말 미치겠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럼에도 비난 여론이 줄어들지 않자, 김명중 EBS 사장은 공식 사과문을 내고 최영수를 즉각 출연 정지시키고 프로그램 방영을 약 한 달간 중지했다.

이후 최영수는 익명의 변호사 고발로 아동복지법 제17조(금지행위), 제71조(벌칙), 형법 제260조(폭행) 위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약 3달간 조사 끝에 검찰이 혐의없음 처분을 내리며 사건이 마무리됐다.

사진=유튜브 ‘보니하니’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