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지원 "이용수 할머니 논리정연해 놀랐다"

댓글0
연합뉴스

잠시 말 못 이어가는 이용수 할머니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중 여러 감정이 북받쳐 오르며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2020.5.25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민생당 박지원 의원은 25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대해 "원고도 보지 않고 논리정연하게 말씀해 놀랐다"며 "기억력 등 이상한 매도는 통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이같이 밝힌 데 이어 이 할머니가 회견에서 위안부와 정신대를 구분한 점 등을 거론하며 "숙연한 마음이다. 이용수 할머님, 힘내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이 잘못하고 있다"며 "이해찬 대표가 사실을 파악하고자 했으면 윤 당선인을 불러 불필요한 얘기를 안 하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할머니 회견은 또 다른 시작이 될 것"이라며 "잘못하면 (불똥이) 청와대로 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박지원, 12년 금귀월래 마침표
(서울=연합뉴스) 민생당 박지원 의원이 지난 24일 오후 목포역에서 KTX를 타고 서울로 향하기 전 지지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박 의원은 2008∼2020년 12년간 624회 금귀월래(지역구에서 주말을 보내고 월요일에 여의도로 돌아온다는 뜻)를 진행했다. 2020.5.25 [박지원 의원실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