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4월 면세점 매출, 1조 원 아래로 '뚝'…사드 이후 3년만

댓글0
더팩트

코로나19 여파로 면세점 4월 매출이 1조 원 아래로 떨어졌다. /더팩트 DB


이용객 수는 3월보다 40%가량 줄어…업계 "국토부 결정 기다린다"

[더팩트|한예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4월 면세점 매출이 1조 원 아래로 내려앉았다.

25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4월 면세점 매출은 9867억3909만 원을 기록했다. 이는 3월 1조873억 원보다 9.2% 감소한 수치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기 전인 1월 2조247억 원과 비교하면 51.2% 줄었다.

면세점업계 월 매출이 1조 원대가 깨진 것은 사드 사태가 터진 2017년 이후 3년 만의 일이다.

이용객 수도 급감했다. 지난달 면세점 방문객 수는 35만4362명으로 3월보다 40%가량 감소했다. 이용객이 411만 명에 달했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91%나 급감한 수준이다.

특히 외국인 수는 11만7737명으로 3월보다 57% 줄었다. 내국인 수 역시 27% 감소한 23만6625명에 그쳤다.

업계 한 관계자는 "4월 이용객 수가 30만 명 수준으로 급감했다"면서 "출국장은 4월부터 인천공항으로 일원화하면서 이용객 수 급감이 명확히 수치로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면세점업계는 인천공항공사와 공항 매장 임대료 감면 문제를 논의한 후 국토교통부의 최종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 롯데와 신라, 신세계 등 면세점 3사 대표단은 공사 측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공사 측은 임대료 감면안 등 세부 내용은 최종 방침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인 만큼 정부 협의가 끝나는 대로 추가 지원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yj@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