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통합당 "이용수 할머니와 함께 분노…민주당·윤미향 답할 차례"

댓글0
미래통합당은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과 관련, 더불어민주당과 윤미향 당선인의 답변을 요구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직후 논평을 통해 "국민 앞에, 할머니들 앞에 정작 미안해야할 사람은 누구인가"라면서 "이제 윤 당선자와 민주당이 답할 차례"라고 밝혔다.

그는 "오늘 이용수 할머니가 17일 만에 두 번째 기자회견을 가지셨다"며 "바보같이 당했다고 생각해 펑펑 울었다며 고령의 나이에도 울분을 토하시는 할머니를 보며 국민들은 함께 울었고, 함께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상상도 할 수 없는 아픔과 질곡의 삶도 모자라, 이런 회견을 해야 하는 할머니의 마음을 감히 짐작을 할 수도 없다"며 "의혹이 확대되자 급작스레 할머니를 찾아가고,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할머니가 안아준 것을 '용서했다'고 포장되었다는 부분에서는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윤 당선자와 민주당은 또 무엇이라 할 것인가"라며 "여전히 할머니의 기억이 왜곡됐다고 할 텐가"라고 꼬집었다.

또 "누누이 이야기했듯이 이것은 이념의 문제도, 정치의 영역도 아니다"라며 "역사의 아픔을 명확히 인식하고 할머니들의 상처를 제대로 보듬어 드리기 위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당연한 의무에 관한 일"이라고 말했다.

황 부대변인은 "할머니의 말씀대로 첫 기자회견 이후에 나온 수많은 의혹에 대한 법적 처벌문제는 검찰조사에서 이뤄질 것"이라며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할머니의 말씀대로 두 번 다시 이런 일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