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롤스로이스, 미니어처 모델 '컬리넌 레플리카' 공개

댓글0
아시아투데이

롤스로이스가 제작한 컬리넌의 미니어처 모델 ‘컬리넌 레플리카’./제공 = 롤스로이스모터카



아시아투데이 김병훈 기자 =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루한 일상에 지친 고객들을 위해 제작한 컬리넌의 미니어처 모델 ‘컬리넌 레플리카’를 공개했다.

25일 롤스로이스모터카에 따르면 롤스로이스 창업자 헨리 로이스 경은 “작은 요소가 완벽을 만들지만, 완벽은 결코 작은 것이 아니다”라는 격언을 남긴 바 있다. 롤스로이스는 이 철학에 따라 세계 최고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컬리넌’의 디테일을 완벽하게 구현한 미니어처 모델 ‘컬리넌 레플리카’를 완성했다.

컬리넌 레플리카는 실제 컬리넌을 8분의 1 비율로 축소한 모델로 컬리넌의 모든 요소가 완벽하게 재현된 것이 특징이다. 고객의 요구 사항에 따라 완벽한 모형차 제작을 위해 1000개 이상의 부품을 수작업으로 조립했으며, 작업시간은 최대 450시간 소요됐다. 이는 실제 컬리넌을 만드는 데 드는 시간의 절반 이상이다.

고객은 롤스로이스 차량과 동일하게 4만가지 이상의 컬러 또는 자신만의 비스포크 색상을 만들어 레플리카에 입힐 수 있다. 컬러가 정해지면 브랜드의 엄격한 기준에 맞춰 수작업으로 페인트칠과 광택 작업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실제 차량과 마찬가지로 얇은 붓을 사용해 코치라인도 새길 수 있다. 또한 리모컨을 이용해 헤드라이트나 리어 라이트 등 외부 조명도 조종할 수 있으며, 보닛을 열면 롤스로이스의 상징적인 6.75ℓ 트윈 터보 V12 엔진이 실제 차량과 똑같은 모습으로 자리잡고 있다.

컬리넌의 실내를 만드는 데 쓰인 소재, 기술 및 노력은 레플리카 내부에도 그대로 반영돼 있다. 아울러 레플리카를 보관할 수 있는 1미터 높이의 디스플레이 케이스는 고광택 블랙 컬러의 지지대 덕분에 어떤 각도에서도 컬리넌 레플리카를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 롤스로이스모터카 최고경영자(CEO)는 “컬리넌 레플리카는 ‘어디서나 수월하게(Effortless, Everywhere)’를 추구하는 컬리넌의 모토에 맞춰 ‘크기에 구애받지 않는 완벽함’을 구현해 낸 작품”이라며 “롤스로이스는 작은 요소와 세밀한 디테일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에서 완벽함을 추구하고 이를 실제로 이뤄냈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