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BMW 5·6시리즈 월드 프리미어 무대로 '영종도 드라이빙센터' 낙점

댓글0
아시아경제

BMW 뉴 5시리즈(사진=BMW코리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BMW 코리아가 오는 27일 BMW 5시리즈와 6시리즈 신형 모델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BMW 디지털 채널을 통해 전 세계 동시 생중계되는 이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세계 첫 대규모 자동차 행사라는 점에서 더욱 관심이 쏠린다. 특히 월드 프리미어 무대로 낙점된 BMW 드라이빙 센터가 주목을 받고 있다.


BMW 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미국, 독일, 한국의 드라이빙 센터 세 곳 중 월드 프리미어 장소로 선정된 곳은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가 유일하다. 이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사태 속 모범적인 방역 체계와 수준 높은 시민 의식으로 빠르게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한국의 상황과 더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 BMW만이 할 수 있는 ‘언택트’ 마케팅에 대한 높은 기준을 만족시킬 장소라는 점이 반영됐다.


BMW 드라이빙 센터는 2014년 770억원을 투자해 가족 단위로 전시와 체험을 즐길 수 있는 드라이빙 복합 문화공간으로 설립됐다. 독일, 미국에 이어 세 번째이자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드라이빙 트랙을 보유한 것으로, 국내에서 차량 관람과 시승, 상시 운전 교육 프로그램을 한 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는 유일한 시설이다.


아시아경제

BMW 뉴 6시리즈(사진=BMW코리아)


BMW 코리아는 지난해 125억원을 신규 투자해 드라이빙 센터를 확장하기도 했다. 5만㎡ 이상의 공간이 증설돼 총 29만1802㎡ 규모를 갖추게 됐다.


BMW 코리아는 이번 월드 프리미어를 비대면, 비접촉 형태로 진행한다.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드라이빙 센터에 마련된 별도의 BMW 차량에 개별 탑승한 후 별도 대면 접촉 없이 모든 행사가 이뤄진다.


당초 부산 모터쇼 방문을 계획하고 있던 BMW 그룹 임원들은 해외 입국 시 자가 격리 2주를 의무적으로 준수해야 하는 한국의 방역 지침으로 방한이 어려워짐에 따라 영상을 통해 고객들에게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