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브스타] "사고 예방한 것뿐"…박세리, 반려견 목줄 논란 직접 해명

댓글0
SBS

전 골프선수이자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대표팀 감독 박세리가 방송 출연 이후 불거진 반려견 목줄 논란에 관해 해명했습니다.

박세리는 지난 22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하며 많은 화제를 모았습니다. 방송에서 박세리는 자신의 집 앞마당에서 반려견 세 마리와 함께 노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SBS

해당 장면에서 마당 한켠에 있던 다른 반려견 한 마리가 눈길을 끌었는데요, 다른 강아지들과 달리 목줄에 묶여 있는 이 강아지를 박세리는 "옆집에 사는 큰 아버지가 키우는 천둥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천둥이는 박세리를 보자 꼬리를 흔들며 반가워했고, 이 모습을 본 다른 출연자들도 "내가 본 강아지 중 제일 행복하게 사는 애 같다", "얼굴이 웃는 상인가?"등의 반응을 보이며 즐거워했습니다.

그런데 방송 직후 일부 누리꾼들이 "천둥이도 목줄을 풀어달라"며 맘껏 뛰어노는 박세리의 반려견들과 달리 묶여 있는 천둥이에게 안타까운 시선을 보냈습니다.

SBS

SNS에 이러한 내용의 댓글이 이어지자 박세리가 직접 대댓글을 남기며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세리는 "천둥이도 마당에 풀어놓았습니다. 천둥이는 마음껏 놀다가 다 놀았다 싶으면 스스로 집에 들어갑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천둥이가 집을 나갔었던 일화를 공개하며 "천둥이도 우리 가족이다. 작은 아이들이 없을 때 혼자만의 시간을 보낸다. 작은 아이들과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함께 있으면 사고가 날 수 있어 조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박세리 인스타그램 캡처)

(SBS 스브스타)
지나윤 에디터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