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모조 트로피도 7,600만원… ‘백상어’ 노먼의 디오픈 우승 트로피

댓글0
한국일보

브리티시 오픈 우승 트로피 '클라레 저그(Claret Jug)'. 커누스티(스코틀랜드)=AP 연합뉴스


‘백상어’ 그레그 노먼(호주)이 1986년 디오픈(브리티시오픈)에서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하고 받은 트로피 ‘클라레 저그’가 경매에서 6만1,000달러(7,600만원)에 팔렸다.

이번에 팔린 클라레 저그는 진품이 아닌 모조품이다. 디오픈 우승자는 진품 ‘클라레 저그’를 1년 동안 갖고 있다가 반납한다. 대신 진품과 똑같은 모조품 3개를 영구 소유한다. 이번 클라레 저그는 노먼이 1986년 디오픈에서 우승해 받은 모조품 중 하나다. 나머지 2개 가운데 하나는 영국골프박물관(스코틀랜드)에 보관돼 있고, 다른 하나는 순회 전시 중이다.

노먼의 클라레 저그가 아주 높은 가격으로 책정된 것은 아니다. 샘 스니드(미국)의 클라레 저그(1948년)는 2013년 경매에서 26만2,900달러(3억2,000만원)에 낙찰된 적이 있다.

한편, 노먼은 1986년 디오픈에서 생애 첫 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을 했고 7년 후엔 1993년에 두 번째 우승을 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