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신영록의 교훈 김효기 살렸다

댓글0
서울신문

2011년 5월 경기장에서 급성 심장마비로 쓰러졌다가 의식을 되찾은 신영록이 같은 해 9월 최종 퇴원을 하루 앞두고 서울삼성병원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3일 광주FC와 상주 상무의 경기가 열린 상주시민운동장. 광주가 0-1로 뒤지고 있던 후반 37분 광주 공격수 김효기가 골을 넣기 위해 달려가다 상대 골키퍼 황병근과 부딪친 뒤 쓰러져 의식을 잃었다. 조지음 주심은 경기를 즉각 중단시켰다. 그와 동시에 주변에 있던 동료 선수들이 김효기에게 달려들어 몸을 주무르는 한편 혀가 말려들어 가지 않게 응급조치를 취했고 심판도 기도 확보에 나섰다. 몇 초 뒤 그라운드에 뛰어든 의료진은 황병근과 김효기 모두 정상임을 확인한 뒤 충격이 더 컸던 김효기를 응급차에 태워 병원으로 후송했다. 광주 구단은 “김효기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CT 촬영을 했고 큰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김효기


●심판·선수단·의료진 빠른 조치로 金 위기 벗어나

자칫 치명적일 수 있는 사고를 놀랍도록 일사불란한 대처로 막은 것이어서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전 세계 유력 리그 중 가장 먼저 개막해 ‘K축구’의 위용을 뽐낸 데 이어 ‘K응급대처’의 면모를 과시한 셈이다.

이날의 K응급대처는 2011년 5월 신영록(당시 제주 유나이티드) 사고의 교훈을 모태로 하고 있다. 신영록이 대구FC와의 홈경기 도중 부정맥에 의한 급성 심장마비로 그라운드에 쓰러졌을 때 대구의 안재훈이 즉각 기도를 확보하고 의료진에 의해 심폐소생술 조치가 이뤄지면서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서울신문

골키퍼와 충돌해 의식 잃은 상황 - 광주FC 김효기(왼쪽)가 지난 23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상주 상무와의 경기에서 팀이 0-1로 뒤지고 있던 후반 37분 골을 넣기 위해 달리다 상대 골키퍼 황병근과 부딪치고 있다. IB SPORTS 방송화면 캡처


서울신문

조지음 주심 신속히 경기 중단 - 김효기가 경기장에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을 확인한 조지음(오른쪽) 주심이 호루라기를 불며 경기를 중단시키고 있다. IB SPORTS 방송화면 캡처


서울신문

선수들 기도 확보하고 몸 주물러 - 의식을 잃은 김효기의 기도 확보를 위해 동료 선수들이 김효기의 혀가 말려들어 가지 않도록 응급조치를 취하고 있다.IB SPORTS 방송화면 캡처


서울신문

필드에 응급차 진입해 병원 후송 - 동료선수와 심판, 의료진의 응급조치가 이뤄진 후 경기장에 대기하고 있던 앰뷸런스가 김효기를 병원으로 후송하기 위해 그라운드에 진입했다.IB SPORTS 방송화면 캡처


●2011년 辛 심장마비 사고로 긴급상황 조치 중요성 부각

신영록 사고에서 응급조치의 중요성을 깨달은 프로축구연맹은 응급상황 시 대처사항, 의료진 구성 등에 대한 규정을 강화했고 현재는 경기장에 특수 구급차 1대와 의료진 3명(의사, 간호사, 응급구조사)이 상시 대기한다. 연맹은 경기장은 물론 선수단 이동과 훈련 때도 심폐소생술에 필요한 제세동기를 비치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연맹과 협약을 맺은 기관에서 담당자가 파견돼 1년 내내 순회하면서 선수, 심판, 직원 등 리그 구성원에 대한 심폐소생술 교육도 한다.

●구급차·의료진 3명 경기 중 상시 대기… 리그 심폐소생술 교육도

연맹 관계자는 24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현장에 있던 심판의 1차적인 조치와 의료진의 신속 대응으로 위기를 넘겼다”며 “모든 구성원에게 심폐소생술 응급조치 교육 규정에 대한 충분한 숙지를 더욱 강조하겠다”고 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