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 보건당국자, 마스크 안 쓴 야외활동 인파에 "매우 우려"

댓글0
SBS

미국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응을 주도하는 고위 보건 당국자가 현지시간 24일 메모리얼 데이(현충일) 연휴를 맞아 야외 활동이 늘어난 가운데 부주의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에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조정관은 이날 ABC 방송의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 해변과 공원 등 야외로 나온 사람들이 6피트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제대로 지키지 않는다는 지적에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벅스 조정관은 자신이 최근 백악관 브리핑에서 미국인이 주의를 기울이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는 것을 전제로 현충일 주말에 외출해 활동할 수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해변과 골프장, 테니스장 등을 개방하는 것이 옳은 결정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무엇이 그들을 위험에 빠뜨리는지를 알리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무증상 확산이 있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그건 사람들이 자신도 모르게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며 "그래서 항상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수 없고, 밖에 있다면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벅스 조정관은 폭스뉴스 방송의 '폭스뉴스 선데이'와 인터뷰에서도 "서로에 대한 존중 차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수 없을 때는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마스크가 비말(침방울) 전파를 막아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효과가 있다는 명백한 과학적 증거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벅스 조정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써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엔 최근 트럼프의 미시간주 방문을 거론하며 "대통령은 그것(마스크 착용)이 중요한 때에, 그가 (다른 사람과의 거리가) 6피트 이내였던 동안에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나는 매일 매 순간 그와 함께 함께 있지 않다. 그래서 그가 사회적 거리를 유지할 수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 미시간주 포드 자동차 공장을 방문했을 때 관계자 근처에서 대통령 직인이 찍힌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 포착된 바 있습니다.

그러나 그동안 공식석상에서 줄곧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박하정 기자(parkhj@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