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민경욱 “하태경은 보지마”..‘부정선거 의혹’ 당내 갈등 표면화

댓글0
하태경 “민경욱 당에 남으면 당 오염된다”

파이낸셜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 11일에 공개했던 투표용지를 들고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대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연일 제기하는 가운데 하태경 통합당 의원이 ‘민 의원 출당’을 주장하면서 갈등이 커지는 모양새다.

하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FOLLOW THE PARTY’ 주장은 이성의 영역 넘어섰다‘는 글을 올려 민 의원의 의혹 제기에 강하게 반박했다.

그는 “부정 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 출당 요구가 가혹하다는 의견이 있다”며 “하지만 ‘FOLLOW THE PARTY’ 주장을 하는 이분이 당에 남아 있으면 괴담으로 당이 심히 오염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듣는 사람도 이해하지 못하고, 가장 심각한 건 말하는 사람도 이해 못하고 말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적어도 국민과 소통하는 정치는 이성에 기반을 두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민경욱 의원에게 부탁한다”며 “본인의 재검표 요구는 얼마든지 하라. 법원 판결 받아 다시 열어보시면 된다. 하지만 의혹 제기는 이성의 범위 안에서 하셔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민 의원은 ‘FOLLOW THE PARTY’를 검증하는 자료라며 두 차례 글과 자료를 올리며 “하태경 의원은 절대 보지 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 의원은 이어 하 의원을 겨냥해 “그냥 넘어가면 좀 싱거울 것 같아서 딱 한 마디만 하고 다시는 그 사람을 언급하지 않겠다”며 “딱 거기까지가 그대 지력의 한계”라고 반박했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21일 “(중국)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를 찾아내 이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_THE_PARTY'(당과 함께 간다)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중국과 내통해 희대의 선거부정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