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경제 재개한 미국…마스크 착용하면 상점도 못가

댓글0
아시아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시간 주 입실랜티에 있는 포드 자동차 공장 방문 중 대통령 직인이 찍힌 마스크를 손에 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은 이날 미국 언론에 처음으로 포착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미국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면 오히려 입장을 제한하는 상점이 등장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켄터키의 한 편의점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면 가게에 들어올 수 없습니다'라는 안내문이 붙었다.


이 가게는 안내문에 '마스크를 내리든지 아니면 다른 가게로 가라. 앤디 베셔 주지사는 멍청이다. 그 사람 말을 듣지 말라'고 적었다.


캘리포니아의 한 상점에도 이달 초 '포옹은 장려하지만, 마스크 착용은 안 된다'는 안내문이 붙었다.일리노이의 한 주유소에 이와 유사한 안내문을 붙인 직원은 마스크를 착용하면 술과 담배를 판매할 때 미성년자 여부를 알아보기 어렵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반면 대중 앞에 마스크 쓴 모습을 보여주기 꺼려하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마침내 마스크를 착용한 사진이 포착됐다. 이와 관련해 가디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썼지만, 자신의 자유를 지키려는 사람들 때문에 어느 정도로 바이러스가 더 퍼질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봉쇄조치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미 정부가 코로나19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시민의 자유를 훼손하는 것은 미국의 정신에 어긋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