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빚에 짓눌린 美 청년들, 화상회의서 눈물·환호 터진 이유가…

댓글0
온라인 화상회의를 진행하던 400여명의 미국 청년들이 갑자기 환호성을 지르기 시작했다. 한 자선가가 빚에 짓눌린 청년들을 위해 써달라며 800만 달러(약 98억원의 거금을 기부했다는 소식을 시민단체로부터 전해 들은 직후 어떤 이들은 연신 눈물을 닦으며 기뻐했다.

미국 뉴스 매체 ABC는 지난 19일(현지 시각) 미국의 청년지원 시민단체 SRA(Students Rising Above)가 얼마 전 익명의 자선가로부터 800만 달러를 후원받았다고 소개했다. 또 이번 기부로 학자금 및 생활 대출을 면제받는 청년은 약 400명이며, 이 중에는 약 10만 달러(약 1억2000만원)를 한 번에 탕감 받는 청년도 있다고 보도했다.

SRA는 저소득층, 1인가구 청년들을 돌보는 비영리 단체다. SRA는 이미 대학을 졸업했거나 2021년 1월 31일 졸업을 앞둔 대학생들이 이번 행운의 대상자라고 밝혔다.

이 소식을 알리기 위해 SRA는 대상자들을 코로나19 확단 예방 차원에서 화상회의에 초대했다. SRA 관계자는 "여러분에게 멋진 선물이 있다. 익명으로 800만 달러의 후원금이 들어왔으며 여러분의 학자금 대출 등을 갚는 데 쓰일 것"이라고 발표했다.

빚 때문에 하루 하루 힘든 생활을 이어가던 400여명의 참석자들은 본인의 빚을 갚게 됐다는 소식에 "오 말도 안돼", "신이시여"를 외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에 10만 달러를 면제받게 된 재커리 태브는 "죽을 때까지 학자금을 갚으면서 살거라 생각했다는데 갑자기 빚 없는 삶이라니, 너무 기뻐서 어쩔 줄 모르겠다"고 말했다. 텍사스 베일러 의과대학 졸업생인 그는 현재 한 소아과의 견습의사로 일하고 있다.

태브는 "레지던트 의사 일정에 지쳐도 빚 부담 때문에 커피 한잔을 편하게 마시지 못했다"면서 "고를 수 있는 선택지가 좁았던 나에게 정말 놀라운 기적과 같은 일상ㅇ르 선사한 기부자에게 꼭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