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팬데믹 현황] 누적 확진 521만명…中연구진, 1기 백신 임상시험 성공 (23일 오후 1시 32분 기준)

댓글0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는 약 521만명이다. 사망자수는 약 34만명에 육박한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23일 오후 1시 32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수는 각각 521만3294명, 33만8247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160만1251명 ▲브라질 33만890명 ▲러시아 32만6448명 ▲영국 25만5544명 ▲스페인 23만4824명 ▲이탈리아 22만8658명 ▲프랑스 18만2015명 ▲독일 17만9710명 ▲터키 15만4500명 ▲이란 13만1652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9만6007명 ▲영국 3만6475명 ▲이탈리아 3만2616명 ▲스페인 2만8628명 ▲프랑스 2만8218명▲브라질 2만1048명 ▲벨기에 9212명 ▲독일 8228명 ▲이란 7300명 ▲멕시코 6989명 ▲캐나다 6360명 등이다.

뉴스핌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23일 0시 15분(한국시간 23일 낮 1시 15분) 기준 미국 주별 확진자와 사망자수는 ▲뉴욕 36만2991명(이하 사망 2만8802명) ▲뉴저지 15만2719명(1만985명) ▲일리노이 10만5710명(4740명) ▲매사추세츠 9만889명(6228명) ▲캘리포니아 9만801명(3690명) ▲펜실베이니아 7만305명(5032명) ▲텍사스 5만4369명(1498명) ▲미시간 5만3865명(5158명) ▲플로리다 4만9443명(2189명) ▲메릴랜드 4만4539명(2207명) 등이다.

◆ 中 백신 연구팀, 세계 최초 1기 인체 임상 성공 발표

중국 연구팀이 코로나19 백신 1기 인체 임상시험에 성공했다며 그 결과를 발표했다. 전 세계 100여개의 백신 후보 물질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한 임상시험 결과를 공식 발표한 것은 중국이 처음이다.

현지 매체 신화사는 중국 군사과학원 군사의학연구원 소속 천웨이(陳薇) 원사(院士·최고 권위자)가 이끄는 연구팀의 코로나19 인체 1기 인체 임상시험 결과 보고서가 영국 의학 전문지 랜셋(The Lancet)에 22일 게재됐다고 23일 보도했다.

이 보고서에서 천웨이 원사 연구팀은 18~60세의 신체건강한 108명의 자원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이상적인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천웨이 원사 연구팀의 백신은 아데노 바이러스 벡터(adenovirus vector)를 기반으로 한 약물로 임상시험 지원자들은 접종 용량에 따라 여러 그룹으로 나뉘어 시험에 참가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접종 용량에 관계없이 백신을 접종한 후 28일 이내에 모든 임상시험 참가자 체내에서 항체가 형성됐다. 백신에 대한 불량반응도 나타나지 않았다.

보고서에서 천 원사는 "이러한 1기 인체 임상시험의 결과는 아데노 바이러스 벡터를 이용한 코로나19 백신으로 14일 이내에 바이러스 특이 항체와 T세포를 생성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라며 "이는 (코로나19 정복을 위한 백신 개발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천 원사가 언급한 바이러스 특이 항체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발견하면 공격해 없애는 기능을 담당하고, T세포는 체내 바이러스 전파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천 원사 연구팀의 코로나19 백신 1기 인체 임상시험은 3월 16일부터 시작됐다. 현재 4월 12일부터 시작된 2기 인체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며 시험 참가 지원자는 1기보다 400명이 늘어난 508명에 달한다. 4월 25일 2기 임상 시험 참가 지원자 전원에 대한 백신 접종이 완료됐다. 2기 임상시험 결과도 이번 달 안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 WHO "어린이 8000만명, 백신 공급 차질로 홍역·소아마비에 노출"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로 인해 백신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전 세계 8000만명의 어린이가 홍역과 소아마비 등 예방가능한 병에 걸릴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과 함께 이같이 밝혔다.

거브러여수스는 "최소 68개국에서 일상적인 면역 서비스 제공이 방해를 받고 있으며, 이는 이들 국가에서 사는 1세 미만 어린이 약 8000만 명에게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국 정부가 6월 '글로벌 백신 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라며 "우리는 세계 지도자들이 Gavi의 백신 처방 통한 면역활동에 자금을 충분히 지원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응 봉쇄령으로 이동이 제한되면서 백신 전달이 지연될 뿐만 아니라 일부 부모들은 외출을 꺼리고 의료진도 부족한 것이 예방접종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이다.

거브러여수스는 "아동에게 예방 접종을 중단하는 것은 생명에 중대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