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번엔 미중 항공업계 갈등…"중국, 미 항공사 취항 재개 막았다"

댓글0
SBS

미국과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책임과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 등을 둘러싸고 첨예하게 갈등하는 가운데 항공 분야에서도 양국이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미국 교통부는 22일(현지 시간) 델타항공, 유나이티드항공 등 미국 항공사가 6월부터 중국으로 다시 취항을 원하고 있으나 중국 정부가 이를 방해하고 있다며 조치를 요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교통부가 에어차이나, 중국동방항공, 중국남방항공, 하이난항공 등 중국 항공사들에 5월 27일까지 미국으로 운항하는 항공편 일정과 기타 세부사항을 제출하라고 명령했다고 전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자 지난 1월 31일 중국에 14일 동안 체류한 외국 국적자의 출입을 금지했으나, 중국 항공업계에는 아무런 제한을 걸지 않았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