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팔라우 교민 30여명, 24일 아시아나 부정기편으로 귀국

댓글0
매일경제

팔라우[구글 지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팔라우에서 귀국길이 막막했던 우리나라 교민 30여명이 24일 아시아나 부정기편을 이용해 귀국한다.

팔라우를 겸임하는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은 24일 오전 2시 팔라우 코로르공항에서 한국 교민 38명 등 승객 97명을 태운 아시아나 부정기편(OZ610)이 이륙해 같은 날 오전 7시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팔라우는 지난 3월 20일 코로나19와 관련해 공중보건 응급상황을 선포하고 이어 국경을 폐쇄해 같은 달 23일부터 한국과 팔라우간 하늘길이 끊겼다. 이에 관광업에 종사하는 우리나라 교민들이 귀국길이 막혔다.

이번 귀국길은 아시아나항공 팔라우 사무소가 부정기편을 편성하고,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이 최근 팔라우 정부에 협조 요청 공한(외교문서)을 보내 부정기편 운항이 허가됐다.

부정기편에는 일본인 22명, 우크라이나인 9명, 대만인 9명, 러시아인 2명 등 외국인 승객 59명이 동승할 예정이다.

한국 정부는 23일 저녁 인천공항에서 팔라우로 향하는 아시아나 부정기편 항공기를 통해 팔라우 정부에 소독용 분무기 100개와 식수 정화제 8만4000정 등 3만2000 달러(약 4000만원) 상당의 의료품을 지원한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