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해리포터 탄생지'로 알려졌는데…JK 롤링 "거기 아니야" 부인

댓글0
SBS


SBS

작가 J.K.롤링이 현지시간으로 21일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의 '엘리펀트 카페'가 '해리포터의 탄생지'가 아니라고 '깜짝발표'를 했습니다.

엘리펀트 카페는 롤링이 해리포터를 쓰기 시작한 장소로 알려져 많은 팬이 '성지순례' 하듯 방문하는 곳입니다.

롤링은 이날 트위터로 팬들과 대화하는 와중 엘리펀트 카페가 해리포터의 탄생지가 맞느냐는 질문을 받자 "나는 엘리펀트 카페에 다니기 몇 년 전부터 해리포터를 쓰고 있었다"면서 "그곳에서 해리포터를 쓰긴 했지만, 탄생지는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롤링은 "해리포터에 관한 아이디어를 처음 떠올린 곳을 해리포터 탄생지라고 한다면, 맨체스터에서 런던으로 가는 기차 안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내가 처음 펜을 들어 글을 쓰기 시작한 곳을 탄생지라고 한다면, '한 스포츠용품점 위의 임대주택'이 진짜 탄생지"라며 해당 임대주택의 모습이 담긴 구글 스트리트뷰 사진도 첨부했습니다.

그는 또 "호그와트(해리포터에 나오는 마법학교)의 첫 벽돌이 놓인 곳은 클램퍼역 플랫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해리포터의 백미 중 하나인 운동경기 '퀴디치'는 1991년 맨체스터의 한 호텔에서 구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른 소문에 대해서도 롤링은 사실 확인을 해줬는데 에든버러의 '니컬슨 카페'에서 해리포터를 쓴 것은 "사실", 호그와트가 에든버러의 학교들을 모델로 했다는 주장은 "100%거짓"이라고 했습니다.

또 호그와트의 도서관 모델로 알려진 포르투갈 포르투 렐루서점에 대해선 "아름답고 가보고 싶긴 하나 그런 곳이 있는지도 몰랐다"면서 호그와트와 연관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롤링은 지난달에는 트위터에 2주간 코로나19 증상을 앓다가 회복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해리포터 작가 J.K.롤링 트위터 갈무리)
윤영현 기자(yoon@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