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Pick] "심심해서 했어요"…뒷마당 파서 '수영장' 만든 형제

댓글0
SBS세상에 이런 일이포토슬라이드 이동

마당에 땅을 파서 '수영장'을 만든 영국 형제의 사연에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고의 시간 때우기"라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5일 로이터 등 외신들은 영국 런던 근교에 사는 19살 아담, 15살 에드워드 형제가 실내 격리 중 지루함을 견디지 못하고 '삽질'을 시작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아담과 에드워드는 1년 전부터 집 뒷마당에 수영장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왔지만,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수영장 만들기'를 미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코로나19 사태가 상황을 완전히 바꿔 놨습니다. 외출하지도 못하고 학교에는 휴교령이 내려지면서 집에서 남아도는 시간을 주체할 수 없게 된 겁니다.

SBS

지금이 수영장을 만들어야 할 때라고 생각한 형제는 부모님께 허락을 구했습니다. 엄마는 흔쾌히 허락했지만, 아빠 존 씨는 펄쩍 뛰며 반대했습니다. 원하는 크기의 수영장을 만들려면 무려 50t이나 되는 흙을 파내야 하는데, 아이들이 이 고된 작업을 해내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던 겁니다. 하지만 형제는 아빠를 꾸준하게 설득했고, 결국 존 씨도 작업에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형제는 너비 4m, 최대 깊이 2m인 수영장을 설계하고 본격적으로 삽질을 시작했습니다. 아침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일주일 동안 쉬지 않고 땅을 파냈더니 마당 한복판에 번듯한 수영장 터를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형 아담은 "이 자리를 빗물로 채워서 수영을 할 수 있는 '연못'으로 만들려고 한다. 주변으로는 식물을 많이 심어서 물이 자연스럽게 정화될 수 있도록 할 생각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SBS

처음에는 반대했지만 나중에는 그 누구보다 즐겁게 작업에 임했다는 존 씨는 "며칠 뒤 힘들다며 관둘 줄 알았는데 이렇게 잘 해낼 줄 몰랐다. 아이들의 열정이 나를 감명시켰다"며 흐뭇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누리꾼들은 "마음이 힘들 때 몸을 움직이면서 이겨내는 모습이 보기 좋다", "'달고나 커피'는 고생도 아니었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b/60' 유튜브)
이서윤 에디터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