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파키스탄 추락여객기 ‘기적 생존자’ 2명 “눈앞에 화염뿐”

댓글0
앞줄 생존자 “불빛을 향해 갔다”…추락 주택가 주민도 부상

승객 91명·승무원 8명 탑승…랜딩기어 ‘기계 결함’ 추정


한겨레

파키스탄 여객기 추락 현장서 화재진압 작업 (카라치 A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의 여객기 추락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이날 승객과 승무원 등 107명을 태운 파키스탄국제항공(PIA) A320 여객기가 카라치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에 추락했다. 연합뉴스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에 추락한 A320 여객기에서 탑승자 99명 중 97명이 숨지고, 2명이 기적적으로 생존했다고 현지 매체 <돈>(Dawn)이 보건 당국을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파키스탄국제항공 라호르발 카라치행 A320 여객기(PK8303편)는 전날 오후 2시 45분께 신드주 카라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에 추락했다. 사고기는 수차례 착륙을 시도하다가 활주로에서 1㎞가량 떨어진 곳에 추락졌다. 탑승 인원은 승객 91명과 승무원 8명 등 총 99명으로 최종 파악됐다.

신드주 보건 당국은 이날 오전 “97명의 사망자가 확인됐고, 생존자는 2명”이라고 밝혔다. 탑승자 상당수는 라마단 종료를 축하하는 ‘이둘피트리’ 명절을 즐기기 위해 집을 나선 파키스탄인 가족 단위 여행객으로 전해졌다. 사고기가 주택가로 추락하면서 주민 수십 명도 다쳤는데 주로 여성과 아동들이다. 사고 당시 주민 중에 남성들은 이슬람 사원에서 열리는 금요합동 기도회에 참석 중이어서 화를 면한 것으로 알려진다. 사고기에 한국인 탑승자는 없고, 미국 국적자는 1명으로 확인됐다.

‘기적처럼 살아난 생존자’는 사고기 앞줄에 앉아 있던 펀자브 은행장 자파 마수드와 무함마드 주바이르라는 또 다른 남성이다. 가벼운 상처만 입은 무함마드는 “정신을 차리고 보니 사방에서 비명이 들렸고, 눈에 보이는 것은 화염뿐이었다. 나는 어떤 사람도 볼 수 없었다. 단지 그들의 비명만 들릴 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벨트를 풀고, 약간의 빛이 보이자 불빛을 향해 갔다. 3m 정도 높이에서 뛰어내려야 했다”고 긴박한 탈출 상황을 설명했다. 생존자들은 안정적인 상태로 전해졌다. 비상사태가 선포된 카라치 공항 인근 모든 병원은 사상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중이다.

사고원인은 사고기 조종사가 관제소에 기술적 결함을 호소한 뒤 연락이 두절된 터라 일단 기계 결함 쪽으로 추측된다. ‘LiveATC.net’이라는 웹사이트에는 사고기 조종사와 관제사의 마지막 교신 내용이라며 “엔진을 잃었다”, “메이데이, 메이데이, 메이데이, 메이데이, 메이데이 파키스탄 8303”이라고 말하는 음성 파일이 공개됐다. 익명의 항공 당국 관계자는 <로이터> 통신에 “착륙 전 기술결함으로 랜딩기어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사고원인을 결정짓기에는 이르다”라고 말했다.

조계완 기자 kyewan@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시간극장 : 노무현의 길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한겨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