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공부가 머니?’ 한현민♥최엄지 부부와 두 딸, 공부 빼고 행복한 가족 [MK★TV뷰]

댓글0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개그맨 한현민 가족의 유쾌한 솔루션이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공부가 머니?’ 29회에서는 개그맨 한현민, 최엄지 부부가 출연, 극강의 텐션을 가지고 있는 엉뚱 발랄 두 딸 소영이와 가영이의 교육 고민을 털어놨다. 맞벌이 부부로서의 고충은 물론, 학습효과를 높일 수 있는 전문가들의 솔루션은 같은 고민을 가진 학부모들의 큰 공감과 지지를 이끌어냈다.

한현민, 최엄지 부부의 두 딸 소영이와 가영이는 올해 각각 초등학교 6학년과 4학년이 됐다. 개그맨 아빠와 개그우먼이나 다름없는 엄마의 끼를 그대로 물려받은 자매는 쉴 틈 없이 성대모사를 연마하고, 특이한 커버 영상을 촬영하는 등 집 안에서도 언제나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매일경제

개그맨 한현민 가족의 유쾌한 솔루션이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사진=<공부가 머니>방송캡처


드라마 ‘사랑과 전쟁’을 즐겨본다는 소영이는 막장 연기의 신동급 연기력으로 상황극을 펼치는가 하면, 둘째 가영이는 학원 선생님의 행동까지 분석해 공부하는 척을 하는 남다른 눈치 센스를 가지고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일과 육아를 병행해야 하는 한현민, 최엄지 부부의 일상은 같은 고민을 가진 학부모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네일 숍을 운영하며 늦은 시간에 퇴근하는 엄마 최엄지 씨는 일하는 중간중간에 아이들 밥만 챙겨주고, 정작 자신의 첫 끼는 밤 9시가 다 되어서야 먹는다고. 그러면서도 워킹맘으로서 아이들을 잘 챙기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맞벌이 부모와 자녀들을 위한 ‘공부가 머니?’ 전문가들의 맞춤형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전문가로 참여한 온라인 강의계 인기스타 ‘호랑이 선생님’ 이선희 교사는 “제가 어머니들이랑 상담을 하다 보면 꼭 와서 우시는 분들은 워킹맘들이세요. 아이에 대한 미안함, 나도 어떻게 할 수 없는 곤란함...”이라며 공감을 더했다. 이어 현직 교사로서 초등학교 교과 수준에 따른 공부 방법, 선행학습, 생활 속 실천 가능한 다양한 솔루션을 전달했다. 또한 강성태 전문가는 자녀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자신만의 특별한 국어 어원 맵과 공부 습관을 위한 특급 정보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엄마 최엄지 씨는 “맞벌이를 한다는 이유만으로 지금 해야 될 상황을 계속 놓치고 있는 건 아닌가”라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녀는 끝내 참았던 눈물을 터뜨려 보는 이들을 더욱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공부가 머니?’는 알찬 교육 정보는 물론, 고민 사연에 맞춤형으로 꾸려진 전문가들의 현실 조언으로 학생과 학부모들의 공감대 형성과 큰 지지를 이끌어내고 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