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美, 中기관·기업 33곳 '블랙리스트'…"위구르 인권탄압"

댓글0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작년 12월 터키 이스탄불에서 중국의 위구르족 인권 탄압에 반대하는 시위/사진=AFP



미국 상무부가 대량살상무기(WMD)와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 등을 이유로 중국 회사와 기관 총 33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WMD 및 군사활동과 관련이 있는 중국 정부·상업기관 24곳을 미국의 거래 제한 명단(Entity List)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들 기관은 중국과 홍콩, 케이먼 제도에 소재를 두고 미국의 국가안보나 외교정책에 반하는 활동에 관여하고 있다고 상무부는 설명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15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해 고강도 규제 조치를 내놓았다. 이날 추가로 중국을 겨냥한 제재 조치를 내놓은 덴 홍콩 국가보안법을 직접 제정하겠다고 나선 중국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상무부는 또 별도 자료를 내고 중국 정부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대한 인권탄압을 도운 중국 공안 소속 과학수사연구소와 8개 기업을 거래 제한 명단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거래 제한 명단에 오른 회사 가운데는 중국의 대형 인공지능 회사 넷포사가 포함됐다. 이 회사의 안면인식 기술 관련 자회사가 위구르 지역 무슬림 감시에 연관됐다는 이유에서다.

상무부는 작년 10월에도 중국 정부의 위구르 인권 탄압과 관련해 중국 기관 및 기업 28곳을 거래 제한 명단에 올렸다.

손정의 회장의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로봇 회사 클라우드마인즈도 명단에 포함됐다. 중국의 주요 사이버보안업체 치후360도 거래 제한 대상이 됐다. 거래 제한 명단에 포함되면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술에 접근이 불가능하다.

상무부는 15일 화웨이를 겨냥해 미국 기술을 활용하는 해외 기업이 화웨이에 특정 반도체를 공급할 때 미국 허가를 받게 하는 제재안을 내놓았다. 기존엔 미국에서 생산된 반도체만 화웨이로 수출하지 못하게 하다가 규제를 강화한 것이다.

미국 정부는 전날 중국 정부가 홍콩의 반정부·반중국 세력과 시위를 억제하려는 의도로 홍콩인권법을 직접 제정하겠다고 하자 "엄중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미 정부는 이날 홍콩에 대한 관세 혜택 등 특별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았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