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인생다큐 마이웨이' 박용호 전 아나운서, 둘째아들 혼수 상태 고백

댓글0
헤럴드경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박용호 전 아나운서가 둘째아들의 혼수상태에 대해 입을 열었다.

22일 밤 11시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박용호 아나운서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용호는 근황을 전했는데, 방송을 하던 예전과 달리 농사일을 하고 있었다. 이에 박용호의 세 아들이 아버지의 집에 찾아 그의 농사일을 도왔다.

든든한 삼형제를 둔 박용호는 뿌듯해 보였다. 그러나 둘째 아들은 사고로 인해 혼수상태에 빠진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용호는 "방송을 하고 있는데 쪽지를 이렇게 하나 건네주고 가더라"며 "이렇게 잃어보니까 `둘째 아들 혼수상태`라고 써있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