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2차장“미중 갈등 격화 고민스럽다”

댓글0
민주당 당선인 포럼서 강연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2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들에게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어 고민스럽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차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선인 혁신포럼’에서 비공개로 강연하며 이 같은 취지로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최근 미·중 갈등에 관한 고민을 직접 언급한 것이다.

조선일보

김현종(왼쪽)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자 혁신포럼 ‘포스트 코로나 전망과 문재인 정부 과제’ 강연에서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이날 강연 주제는 ‘포스트 코로나 전망과 문재인 정부 과제(외교통상 분야)’였다. 김 차장은 강연에 참석한 민주당 당선자 20여명에게 “지정학적 위치상 코로나 이전과 이후 큰 변화에 관한 우려와 고민들이 있다”면서 미·중 갈등도 언급했다고 한다.

그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미·중 갈등은 결국 주도권 싸움”이라며 “쉽게 끝날 싸움이 아닌 것 같아 우리 국익상 중요하고도 어려운 과제”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김 차장이 우리가 미국을 따라갈 것인가, 중국을 따라갈 것인가 딜레마를 겪는 상황이란 취지의 언급도 했다”고 전했다.

김 차장은 또 지난해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당시 우리 정부 대응을 소개하면서 ‘기술 패권’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김 차장은 “사태가 벌어지면 전략과 전술을 치밀하게 짜고 정책이 결정되면 일관되게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김 차장은 “남북 관계는 물론 미국·중국·일본 등 한반도 주변 외교에서 어느 것 하나 쉬운 게 없다”며 “언론에서 정부가 답답하다고 지적하는 부분들은 일을 안 하고 있던 것이 아니다”라고도 했다고 한다. 다만 남북, 미·북 등 핵심 외교 현안에 관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강연에선 21대 국회 전반기 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된 박병석 의원이 축사를 했다. 박 의원도 “최근 상황을 보면 미국과 중국이 코로나 발생 원인과 대상을 두고 갈등이 격화되는 듯하다”며 “기술전쟁에서 시작한 것이 무역 전쟁, 패권 전쟁으로 가면서 ‘투키디데스의 함정’을 다시 한번 연상시키는 악화일로를 겪고 있다”고 했다. 투키디데스의 함정은 기존 패권국가와 신흥 강대국이 결국 부딪힐 수밖에 없는 상황을 뜻하는 말이다.

[안준용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