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메디톡스 '메디톡신' 추가 청문 열린다

댓글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메디톡스가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 품목허가 취소를 앞두고 내달 추가 청문을 진행한다.



메디톡스 측 법정대리인인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는 22일 "전문가의 진술 등 추가 자료 제출과 절차 등이 필요해 6월 4일 청문회 속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앞서 이날 오후 대전식약청에서 메디톡신의 품목허가 취소 등 행정처분과 관련해 제조사인 메디톡스의 의견을 듣는 청문을 진행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이날 청문에서 소명한 내용 등에 따라 추가 청문이 잡힌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메디톡스는 이날 3시간가량 진행된 청문에서 적극적인 소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미용피부외과학회는 식약처에 '메디톡신의 품목허가 취소는 가혹하다'는 탄원서를 보내기도 했다.


식약처는 지난달 17일 메디톡스가 허가 사항 및 원액의 허용기준을 위반해 메디톡신을 제조·판매한 행위에 대해 약사법 위반으로 판단하고, 해당 제품의 품목허가를 취소하는 절차에 착수했다. 해당 제품은 메디톡신주 150단위, 100단위, 50단위다.


메디톡스는 식약처의 조치가 근거가 부족하다고 보고 있다. 식약처가 행정 절차상 일정 시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해 우선 잠정적으로 제조·판매 중지를 내렸는데 해당 제품이 과거 2012년 12월부터 2015년 6월 사이 생산돼 현재 없기 때문이다. 메디톡스는 "식약처 명령이 '공중위생상의 위해'를 초래한다는 걸 전제로 하지만 이미 오래전에 소진돼 더 이상 없는 제품"이라며 "현시점에선 어떤 공중위생상 위해가 있을 수 없다"고 했다.


한편 법원은 이날 메디톡스가 대전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을 상대로 낸 제조·판매 중지 처분 집행 정지 신청 항고 사건에서 "처분의 효력을 정지할 긴급한 필요가 있다고 인정된다"고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