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청와대, 한명숙 ‘불법 정치자금’ 사건 재조사 목소리에 ‘신중모드’

댓글0
“내부 회의에서 일절 논의 이뤄진 바 없다”
쿠키뉴스

[쿠키뉴스] 서유리 인턴 기자 =불법 정치자금 사건에 연루됐던 한명숙 전 총리 사건에 대한 재조사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청와대는 22일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신중하게 상황을 지켜봤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제까지 내부 회의에서 일절 관련 논의가 이뤄진 바 없다"며 "청와대가 입장을 정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 역시 "과거 판결에 대해 논평할 이유도 없을뿐더러, 검찰 수사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이 역시 사법부에서 들여다볼 영역"이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의 이러한 '신중모드'는 사법부의 판단에 청와대가 개입하는 모양새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한 전 총리는 지난 2015년 한신건영 대표였던 고(故) 한만호씨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9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이에 대해 지난 20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지도부 중 처음으로 해당 사건에 대해 재조사 필요성을 공식 거론했고, 이후 당 차원에서 재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 전 총리의 측근도 2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 전 총리가 내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차 봉하마을을 방문할 예정인데, (최근 사안에 대한) 간결한 입장을 언론에 밝힐 가능성이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고, 진실은 밝혀지게 돼 있다는 것이 한 전 총리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최근 한만호 씨의 비망록과 육성이 공개되는 등 새로운 사실이 하나둘 나온 만큼 그와 관련한 생각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지인은 '상식적으로 봐도 한 전 총리가 당시 불법으로 돈을 받는 이유가 전혀 없었다'며 '말씀을 하지 않으셨지만 너무 억울해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한편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제 와 전혀 새롭지 않은 비망록을 핑계로 한 전 총리를 되살리려 하는 것은, 177석 거대여당이 되었으니 무엇이든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오만함의 발로" 라며 민주당의 재조사 움직임에 비판을 가하기도 했다.

westglass@kukinews.com

쿠키뉴스 서유리 westglass@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