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코로나19] 20대 성인도 '어린이 괴질' 진단...아동보다 증상 심각

댓글0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에서 20대 성인 여러 명이 코로나19(COVID-19)와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어린이 괴질' 진단을 받았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샌디에이고에서 20세 환자가 괴질 치료를 받고 있으며 롱아일랜드와 뉴욕시에서도 20대 환자가 발생했다.

뉴스핌

미국 뉴욕시 퀸즈 거리의 아이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과 유럽 어린이들 사이에서 확산되며 '다발성 염증 증후군'(Pediatric Multi-System Inflammatory Syndrome)이라 불리는 이 괴질은 처음에는 가와사키병으로 의심됐지만 코로나19 감염 후 면역 반응 때문에 발생하는 독성쇼크증후군에 더 가까운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어린이의 경우 중태에 빠지는 경우가 드물지만, 10대와 20대 환자의 경우 심장과 장기 등이 더욱 심각한 반응을 보인다고 현지 의사들은 전했다.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주립대학 카와사키병 연구센터의 제인 번스 센터장은 "가와사키병은 소아과 질병이기 때문에 성인을 치료하는 의사들은 전혀 경험해보지 못한 질병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뉴욕시 등 미국 내 코로나19 기점이 된 지역에서 확진자 수가 감소하면서 어린이 괴질 환자들은 오히려 늘고 있다. 전문가들은 괴질 환자 중 다수가 코로나19 항체를 가지고 있는 만큼 이 괴질이 코로나19 감염 후 시차를 두고 나타나는 면역 반응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주 기준으로 미국 내 20개 이상의 주에서 수백명 가량의 어린이 괴질 환자가 발생했고, 뉴욕시에서만 환자 수가 147명에 이르렀다.

어린이 환자의 경우 사망하는 경우가 극히 드물지만, 지금까지 최소 4명의 뉴욕주 어린이와 메릴랜드의 15세 소녀가 괴질로 사망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