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국 입국 14일 자가격리 의무화…“위반 벌금 150만 원”

댓글0
KBS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제2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자에 대한 자가 격리 의무화 조치를 취하기로 했습니다.

브랜던 루이스 영국 북아일랜드 담당 장관은 현지시각 22일 스카이 뉴스에 출연, "영국에 들어오는 이들은 14일 동안 격리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BBC 방송에 따르면 이르면 다음 달부터 항공기와 선박, 기차 등을 통해 영국에 입국하는 이들은 연락처와 함께 자가 격리 장소를 적어내야 합니다.

거주지가 없거나 미리 마련해 놓은 장소가 없으면 정부가 이를 알선합니다.

보건 공무원들은 입국자가 자가 격리 의무를 잘 준수하고 있는지 현장 점검하며,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최대 1천 파운드(15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될 수도 있습니다.

해외에서 돌아오는 영국인들도 대상이지만, 대형 트럭 수송업자와 의료인, 아일랜드에서 입국하는 이들은 자가 격리 조치가 적용되지 않습니다.

정부는 조치를 도입한 뒤 3주마다 연장 여부를 검토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K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