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코로나로 바뀐 온라인 일상, 회귀 없을것...기업 AI 디지털화 중요"

댓글0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코로나19로 온라인 중심으로 일상이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코로나19가 끝나도 다시 과거로 회귀하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이에 기업의 디지털 포메이션이 중요한 화두로 떠올랐고, 그 핵심 축은 인공지능(AI)이 될 것입니다." 김지현 SK경제경영연구소 위원은 말했다.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로나19로 촉발된 ICT 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혁신의 전기를 마련하기위해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ICT산업 미래전략포럼'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2020.05.22 abc123@newspim.com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등 정보통신분야 3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포럼은 정보통신기술(ICT) 업계 및 학계, 연구계 등 전문가가 세션별 패널로 참석해 코로나19 이후 급변한 사업 환경을 진단하고, 향후 ICT 산업의 정책방향을 논의했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김지현 SK경영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디지털 산업대응 전략'에 대해 발표를 하며 "코로나19로 온라인 강연을 하는 등 다양한 오프라인 경험을 온라인을 통해 접하게 됐고, 그것은 기술을 통해 오프라인에선 경험할 수 없는 특별한 경험"이라면서"1~3년이 지나 코로나가 끝나더라도 이미 새로운 기술을 경험한 사람들이 과거로 회귀해 오프라인으로 돌아가긴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전통기업들은 유형 자산들이 어마어마하지만, 코로나에 수혜를 받고 있는 네이버나 카카오 등 IT 기업들은 무형자산이 중심이 돼 고객 접점을 가지고 있다"면서 "앞으로 IT 기업들이 가지고 있는 무형자산들은 점점 높게 평가될 것이고, 코로나19는 이런 변화를 가속화실 것이며 기업 입장에서도 전략적 대응을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버가 코로나19에 기존 택시호출 서비스 매출은 부진하지만, 배달 플랫폼 서비스도 함께 하고 있어 택시호출에 부진한 매출을 배달 서비스로 상쇄할 수 있듯 IT 기업들은 사업 포트폴트폴리오를 다양하게 가져갈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면서 "네이버나 카카오가 단순 플랫폼 사업만 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핀테크와 같이 금융도 하고, 유통 커머스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와 같이 다른 기업들도 온라인 비즈니스 사업을 다각화 측면에서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진 '언택에서 온택으로!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산업 성장기회' 발표와 패널토론에선 코로나19 이후 DNA 산업육성을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나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2020.05.22 abc123@newspim.com


발표를 한 윤혜정 KTDS 본부장은 "K-방역을 넘어 K-DNA를 어떻게 현실에서 실현시킬 수 있을까"에 대한 질문에 "데이터나 네트워크, AI 등은 이제 특정 산업이 아니라 기반에 깔리는 산업이고, 이 밑바탕이 얼마나 튼튼하게 다지느냐가 중요하다"면서 "우리나라는 생각보다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양이 많은데 누구나 다 접근할 수 없고, 이 데이터를 잘 모으고 보유한 데이터를 민간도 이용할수 있도록 해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창원 다음소프트 이사는 민간 기업이 바라보는 디지털 뉴딜에 대한 정부의 추진 과제 대해 "KT방역이 효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우리나라가 디지털화가 많이 돼 있어 빠르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며 "데이터 플랫폼으로 가기 위해선 우회 전략으로 양질의 정보를 입체적으로 구성하는 방법이 효과적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최근 정부에서 데이터와 관련해 민간에 위탁도 많이 하고, 데이터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도 많이 공개하고 있는데 이 같은 방향은 옳다고 생각하며 공공데이터의 품질을 향상시키는 데 더 많은 자원이 필요하고 예산도 그 방향으로 써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부 측 패널로 나온 오상진 과기정통부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AI에 관련된 정부 정책 방향은 전 방위적으로 지원한다는 것"이라면서 "연구개발부터 시범사업, 인력육성, 기업지원까지 전방위적인 지원을 할 것이고, 정부 관계 부처에서도 말 그래도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고 말해다.

이어 "최근 글로벌리즘이 점점 쇠퇴하고 국가주의 중심으로 새로운 트랜드가 만들어지고 있는 상황에 정부에서도 좀 더 과감한 정책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bc123@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