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희철, 아이유 악플 대처법 소개 "절대 선처없다…이렇게 대응해야"

댓글0
아시아경제

사진=JTBC 예능 프로그램 '77억의 사랑'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77억의 사랑' 김희철이 가수 아이유의 악플 대처 방법을 높게 평가했다.


20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77억의 사랑'에서 MC 김희철은 출연진들과 함께 악플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희철은 "데뷔 때부터 악플이 많았다. 재수 없다. 꺼져. 이런 거였다"라고 운을 뗐다.


김희철은 "하지만 이후 악플의 형태가 바뀌었다. 사람들이 '쟤 싫은 사람 손!' 이렇게 나오더라"며 "집단을 만들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 회사는 큰 회사이지 않나. 악플에 대해 정신적인 시스템이 잘 돼 있다. 조심스럽게 상담을 마련해주거나, 다 같이 모이는 자리를 만든다든가, 개인적으로 해주는 게 매우 많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악플의 가장 큰 문제는, 회사, 유능한 선생님, 좋은 친구, 모든 사람이 다 도와줘도 악플 하나에 모든 게 날아간다"고 악플의 무서움을 전했다.


특히 김희철은 "악플러 고소가 생각보다 쉽지가 않다"면서 "난 방송에서 악플 주제가 있으면 항상 '아이유처럼 대처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이유 씨는 말도 안 되는 루머를 이겨내면서 현명하게 활동하는 친구다. (악플러를) 다 고소를 했다고 한다. 만나 보면 가해자들이 본인의 불우한 상황이나 고소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오히려 피해자인 아이유 씨를 가해자처럼 둔갑시킨다고 한다"며 "아이유가 그걸 보고 너무 황당하다고 하더라. 아이유 씨는 절대 안 봐준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돈을 벌려고 악플러를 잡는 게 아니다. 어떤 연예인은 (모든 금액을) 변호사에게 주거나 사이버 수사대에 도움을 주고 다 잡아낸다. 그래서 나도 그렇게 하고 있다. 이게 정말 애매하다"고 덧붙였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