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조주빈 '박사방' 유료회원 현재까지 1만5000명 파악…신상공개 되나

댓글0
중앙일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뉴스1]


조주빈(25·구속)이 텔레그램에서 운영한 이른바 '박사방' 유료회원 수가 30일 현재까지 1만5000명 정도로 파악됐다고 경찰이 밝혔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조주빈의 휴대전화 등 디지털증거 20여점을 분석한 결과 박사방에 드나든 인물의 인적사항을 특정하는 과정에서 1만5000건의 닉네임(이용자들이 텔레그램 내에서 사용한 별명)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박사방이 텔레그램 내에서 여러 번 폭파되고 생성되기를 반복한 데다 아직 열지 못한 조주빈의 휴대전화가 남아 유료 회원 수를 단정할 수는 없는 단계라고 경찰 관계자는 강조했다.

조주빈은 자신이 제작한 여성·미성년자의 성착취 영상을 텔레그램에서 유료로 유통하기 위해 3개의 암호화폐 지갑주소를 사용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암호화폐 거래소와 구매 대행업체들을 압수수색해 분석한 결과 조주빈은 3개의 지갑주소 중 2개는 인터넷에 떠도는 주소를 활용하고 실제 유료 회원이 되려는 사람에게 검증절차를 거친 후 1대 1대화를 통해 진짜 암호화폐 지갑 주소를 알려주는 방식으로 수사에 혼선을 주려 했다.

중앙일보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강정현 기자.



하지만 수사 당국은 오히려 조주빈과 공범들이 암호화폐를 통해 유료 거래를 했기 때문에 국내거래소를 통해 이들의 거래내역을 파악할 수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국내 외에도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에 협조요청을 해 일부 유의미한 자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해외) 유명 거래소에 대해서는 조주빈 검거 전에 이미 미국 국토안보국을 통해 협조공문을 보내 일부 유의미한 자료를 받아 처리했고 (해외 기반)SNS도 국토안보국 통해 받은 자료가 있다"며 "(협조한)거래소가 어디인지는 밝히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주빈이 범행을 저지른 지난해 9월부터 최근까지 박사방 등 n번방 이용자를 파악 중이다. n번방 운영진뿐 아니라 유료 회원에 대한 신상공개 목소리가 높은데 대해서는 "우선 검거하고 조사를 해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