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카드사 지난해 수익 5.3%↓… 카드이용 875조

댓글0
가맹점수수료 줄고, 할부·카드론 수익 늘고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지난해 카드사들의 수익이 카드수수료율 인하 영향으로 줄어들었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8개 전업카드사의 당기순이익은 1조6463억원으로 전년(1조7388억원) 대비 5.3%(925억원) 감소했다. 대손준비금 적립후 당기순이익 역시 1조2937억원으로 전년(1조3780억원) 대비 6.1% 줄었다.

카드사들의 순이익 감소는 카드수수료율 인하로 줄어들 것이 예상됐다. 다만 카드사들은 자동차할부와 카드론의 수익을 늘려 실적 감소 폭을 줄였다.
헤럴드경제

이에 가맹점수수료 수익은 전년 대비 2398억원(2.0%) 감소했다. 반대로 할부수수료 수익과 카드론 수익은 각각 전년 대비 3044억원(18.6%), 1460억원(3.9%) 증가했다. 대손비용(8.9%)·자금조달비용(5.9%)·마케팅비용(7.7%) 등 총비용은 전년 대비 2.1%(4812억원) 증가했다.

신용카드 발급매수는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기준 누적 신용카드 발급매수는 1억1097만매로, 전년 대비 5.6%(591만매) 증가했다. 반면 발급매수는 1억1094만매로 전년보다 0.6%(64만매) 감소했다. 휴면카드 자동해지 기준 변경으로, 휴면카드 매수는 전년 대비 21.1%(184만매) 증가한 1055만매를 기록했다.

지난해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874조7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5.1% 증가했다. 카드별로 보면 신용카드 이용액은 701조원으로 전년 대비 5.6% 증가했다. 체크카드도 3.0% 증가한 173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현금서비스·카드론 등 카드대출 이용액도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카드대출 이용액은 105조2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3% 증가했다. 이중 카드론 이용액은 7.0% 증가한 46조1000억원을 기록했으나, 현금서비스 이용액은 59조1000억원으로 2.8% 감소했다.

지난해 카드사의 총 연체율은 1.43%로, 전년말 대비 0.05%포인트(p) 하락했다. 이중 신용판매 부문과 카드대출 연체율은 각각 0.69%로, 2.29%로 전년 대비 0.03%p, 0.15%p 감소했다.

이 밖에도 레버리지비율은 4.8배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22.3%로 전년말 대비 0.6%p 하락했으나, 규제비율(8%)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금감원 측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및 소비위축 등으로 건전성 및 수익성 약화 등 잠재위험의 현실화 가능성에 대비해 건전성·유동성 현황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며 “또 카드업계 신규 수익원 창출을 위해, 혁신금융서비스 지원 등 장기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paq@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