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영편입학원 강사 코로나19 확진...강남·신촌캠퍼스 내달 10일까지 휴원

댓글0
서울경제


서울 강남과 신촌에 있는 김영편입학원 강사 중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학원 측이 다음 달 10일까지 휴원을 결정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강사는 김영편입학원 강남단과캠퍼스와 신촌단과캠퍼스에 출강하던 영어강사로 강남구 35번 환자로 29일 확진됐다. 이 강사는 44세 남성으로 알려졌으며 강남구 30번 환자(40대 여성, 28일 확진)의 남편이다. 이 부부의 9세 딸도 28일 확진됐다.

초기 역학조사 결과 이 강사는 25일 강남단과캠퍼스에, 26일에는 신촌단과캠퍼스에 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8일 강남세브란스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뒤 곧바로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방문 검사를 받았고 29일 오전 8시께 양성이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학원 등 환자의 동선을 조사해 방역과 접촉자 검사 등 조치를 할 예정이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서울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