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번 주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생활방역' 전환 논의

댓글0
'강화한 사회적 거리두기' 이번주도 유지…지난주 방역지침 위반 3만9천809개소에 행정지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전문가와 시민사회 대표들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이번 주중에 구성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장기화에 대비한'생활방역 체계' 전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서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제1총괄조정관
[연합뉴스 자료 사진]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 계획을 밝혔다.

그에 따르면 합의기구에는 의학 및 방역 전문가와 노사, 시민사회 대표 등이 참석한다.

합의기구에서는 생활방역체계로 전환 시기와 방법, 전략은 물론 국민의 자발적 실천을 유도할 수 있는 제도적, 재정적 지원체계 마련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생활방역은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어느 정도 보장되는 형태의 방역을 뜻한다.

김 총괄조정관은 생활방역 실천을 위한 지침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지침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생활공간 침입을 차단하고 전파경로를 차단하는 내용의 '기본실천 수칙'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침에는 개인이 지켜야 할 위생수칙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수칙 등 총 5가지가 담긴다. 중대본은 지침별로 3∼5개의 실천방안을 세우고, 대상·장소·상황별 세부지침도 만들 예정이다. 마스크 착용, 소독법 안내 등은 별도 지침으로 제공된다.

생활방역은 국내 코로나19 환자 수를 병원과 의료인이 감당할 수 있는 정도로 억제하기 위해 시행된다.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로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이 끝날 때까지 유지된다.

정부는 현재 시행하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신규 확진자 수를 줄인 뒤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 여부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중대본과 각 지방자치단체는 사업장 특성상 감염 위험이 큰 것으로 분류된 종교시설과 유흥시설, 실내 체육시설 등의 방역 지침 준수 여부를 지난 22일부터 매일 점검해 왔다.

종교시설 8만9천여개소와 노래방 4만8천여개소, 실내체육시설 4만여개소 등 총 38만3천여개소가 조사 대상이었고, 이 가운데 방역지침을 어긴 시설 3만9천809개소에 대해 행정지도 내렸다.

김 총괄조정관은 "지난 13일부터 17일째 매일 완치자 수가 신규 확진자 수를 초과해 격리치료 중인 환자 수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나, 여전히 집단시설 감염 및 해외 유입 사례가 있다"면서 "지역사회 전파를 상당 수준 차단하기 위해서는 이번 주에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