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공천갈등’ 풀어낸 김종인-태영호…“지나간 일”

댓글0
30일 국회에서 김종인-태영호 만남…태영호가 요청
김종인 “文정부 경제 살릴지 의심…경제 짚어라” 조언
태영호 “필승 포인트 알려줘…크게 포용해줘서 감사”
이데일리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태영호(태구민)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강남갑)를 접견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공천을 두고 갈등을 빚었던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대위원장과 ‘엘리트 탈북자’ 태영호(태구민) 통합당 후보(강남갑)가 30일 직접 만나 갈등을 풀었다.

김 선대위원장은 태 후보에게 총선 승리를 위해 집중해야 할 부분을 조언했고, 태 후보는 “김 위원장이 저를 크게 포용해 주셨다”고 고마움을 보냈다.

태 후보는 30일 오전 국회를 방문해 김 위원장을 예방했다. 이번 만남은 태 후보가 김 위원장에게 요청해 이뤄졌다. 이들은 환한 미소로 손을 잡고 손가락으로 ‘V’ 표시를 만들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태 후보에게 “코로나 때문에 선거가 묻혔다고 하지만 우리나라 유권자 수준을 볼 때 (문재인 정부가)3년 동안 무엇을 이뤘는지 생각할 것”이라며 “(유권자들은)코로나 사태가 끝났다고 해도 (문 정부가)경제를 살릴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의심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측면에서 태 후보께서 현실을 직시하면 유권자의 호응도가 높을 것”이라며 “내가 선거를 책임졌기에 태 후보도 책임을 져야 하니깐 걱정말라”고 힘을 실었다.

태 후보는 “위원장님이 통합당을 필승으로 이끌 짐을 지신 것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위원장님이 통합당으로 오셔서 천군만마를 얻고 필승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태 후보는 예방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김 위원장께서 어떻게 하면 필승한다는 포인트를 짚어줬다. 강남은 보수의 상징이고 자유시장경제의 핵심지역이니 기본적으로 경제문제를 가지고 다가가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며 “지난 선거를 치르면서 한 경험이니 하나하나 소중한 말씀으로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공천갈등과 관련한 이야기는 없었냐는 질문에 “지나간 일이기 때문에 추가로 말이 없었다”며 “진심을 가지고, 열심을 가지고 하라는 큰 범위의 격려의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태 후보의 지역구 공천을 비판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태 후보는 이후 김 위원장의 이른바 ‘남한 뿌리론’을 반박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후 해당 인터뷰는 잘못 보도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