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인영 "黃, 지역주의 자극·기독교 표심 의식…거짓 선동 멈추라"

댓글0
중앙일보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향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거짓 선동을 멈출 것을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연석회의에서 "황교안 대표는 상식에서 벗어난 거짓 선동을 한 데 대해 국민들께 분명히 해명해야 한다"며 "'대구봉쇄조치'라는 발언은 지역주의를 노린 거짓 선동이다. 대구 봉쇄한 적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정부는) 중국이 먼저라고 주장한 바 없다"며 "교회에 집단 방역에 책임이 있는 것처럼 매도한 것은 기독교 표심 의식한 거짓 선동이다. 우리는 교회 방역에 감사를 표해왔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난 극복을 위해 국민이 희생을 감수하는 중대한 시기에 야당 대표가 선거용 거짓 선동을 감행한 것은 유감이다. 지역주의 선동하고 종교를 정치로 끌어들일 궁리하는 건 국민에게 큰 결례"라며 "황교안 대표는 거짓선동을 실현했다. 정직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이 원내대표는 "코로나19 비상대책으로 100조원이 필요하다고 하면서 재원 조달 방법은 기존 예산 변경하면 된다고 한다. 도대체 어떤 항목을 줄일 건지 말해달라"며 "국방비인지 교육비인지, 아니면 아동수당과 어르신 기초수당인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중앙일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편 이 원내대표는 정부에 자가격리 일탈 행위에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코로나19 소규모 감염이 이어지고 해외 유입 우려도 커졌다. 자가격리 수칙을 어기는 사례도 늘었다"며 "작은 방심이 공든 탑을 무너뜨릴, 모든 노력이 물거품 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요청한다. 자가격리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일탈 행위에 관용 없어야 할 것"이라며 "해외 유입 차단에도 특단의 조치를 강력히 취해나가길 바란다. 긴장 늦추지 말고 마지막까지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