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속보] “자가격리 위반 수원 영국인에 손해배상·치료비 청구 검토”

댓글0
중앙일보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5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도 자가격리 권고를 무시하고 외부활동을 한 30대 영국인 남성인에게 손해배상 및 치료비 청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영국인 A씨에 대해 법무부가 조사에 착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기 수원시 27번째 확진자인 A씨는 지난 20일 유증상으로 귀국해 24일 확진 판정을 받기까지 닷새간 마스크도 쓰지 않고 수원을 포함해 4개 도시를 이동하면서 총 23명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총괄조정관은 “수원시와 수원시보건소 등에 인적사항 등 관련 자료를 요청해 놓은 상태이고 이미 이동 동선 등 공개된 자료들이 있다”며 “이러한 자료를 기초로 법 위반 여부 검토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은 해당 영국인이 입원 상태이기 때문에 소환이 가능한 상태가 아니다”며 “소환 가능한 상태가 되면 직접 조사해서 위반 사유 등을 직접 듣고 강제추방이나 입국 금지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법무부에서는 만약 자가격리 조치 등 위반 사실이 불법행위에 해당해 추가 방역과 감염확산 등에 따른 국가손실을 유발했다고 인정될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며 “치료비에 대한 부분도 법무부에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