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후랭코프 "코로나 싸워 이겨라" 옛 감독 응원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KBO 리그 두산 베어스 출신 투수 세스 후랭코프가 웹스터 개리슨 오클랜드 어슬레틱스 전 마이너리그 팀 감독을 위해 기도했다.

후랭코프는 개리슨 전 감독과 오클랜드 시절 함께했다. 그는 개리슨 전 감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소식이 알려지면서 본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다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후랭코프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나의 오클랜드 시절 감독 개리슨을 위해 기도한다. 그는 그라운드 위에서 내게 기쁨을 가져다 준 최고의 감독 중 한 명이다"라고 썼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현재 개리슨 전 감독이 인공호흡기를 사용할 만큼 상황이 좋지 않다고 알렸다. 후랭코프는 "계속해서 바이러스와 싸워 이겨내라"고 기원했다.

오클랜드 출신 후랭코프는 올 시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 지난해까지 두산에서 2시즌 통산 50경기 27승 11패 평균자책점 3.68을 기록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