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배달의민족, 불법 리뷰 엄단한다

댓글0
“음식 리뷰, 믿고 보세요”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최근 배달앱에 허위 리뷰를 올려 부당 이득을 취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된 가운데,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적극적인 조치에 나설것이라 발표해 눈길을 끈다.

우아한형제들은 30일 배달의민족 앱에 허위 리뷰를 올리는 방식으로 부당 이득을 취한 리뷰 조작 업체들을 적발해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 업체는 배달의민족 입점 가게에서 음식 값보다 5천 원~1만 원 많은 금액을 받고 주문한 뒤, 가짜 리뷰를 써주고 그 차액만큼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코노믹리뷰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9월부터 행동에 나선 바 있다. 자체적으로 ‘부정거래감시팀’이라는 전담 조직을 두고 긍정 리뷰와 부정 리뷰 등 모든 음식점 리뷰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이를 적발했다.

우아한형제들은 부정 리뷰 탐지 기술도 고도화하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는 다양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리뷰 검수 기능을 도입했다는 설명이다 나아가 허위 리뷰 근절을 위한 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배민이 좋은 플랫폼이 되려면 음식점들이 음식 맛이라는 가장 근본적인 경쟁력으로 소비자 선택을 받을 수 있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선 리뷰의 신뢰도는 필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극히 일부 사례라 하더라도 불법 리뷰는 아예 배달의민족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감시와 적발 기능을 강화해 누구나 믿고 쓸 수 있는 앱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Copyright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