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승객 40% 감소' 서울 지하철, 4월부터 자정까지만 운행

댓글0
SBS

▲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중인 서울 지하철 이용객들

서울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이용객이 급감한 지하철 운행을 내달 1일부터는 기존 오전 1시에서 자정까지로 1시간 단축한다고 30일 밝혔습니다.

1∼9호선과 우이신설선 등 서울의 모든 지하철이 적용 대상입니다.

시에 따르면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발령된 지난달 23일 이후 일주일간 이용객은 전년 대비 40.5% 감소했습니다.

특히 자정 이후 심야 시간대 1∼8호선의 1량당 평균 인원은 6.4명에 불과했습니다.

열차 1량에 승객이 160명일 때를 100%로 보는 열차 혼잡도는 5호선이 그나마 13%로 가장 높았고 다른 호선은 1∼6%에 그쳤습니다.

또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행된 지난 16∼20일 심야 지하철 이용객 상위 3개 역사는 강남, 홍대입구, 건대입구 등 대학가나 유흥시설 밀집지역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시는 심야 지하철 이용의 주요 요인이 필수 불가결하지 않은 여가, 유흥인 이상 단축 운행으로 인한 사회적 손실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더욱이 지하철 단축 운행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 작업 시간도 그만큼 더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시의 입장입니다.

시는 지하철을 제외한 심야 올빼미버스 등 버스와 택시 등은 지금과 같이 단축 없이 운영할 방침입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한층 강화해야 하는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며 "지속 가능한 안전 및 방역체계를 통해 시민 안전과 건강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