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IMF 이후 최대 폭락”…600대 기업 BSI, 135개월 만에 최저

댓글0
코로나19 쇼크에 실물경제 직격...기업들 패닉
4월 기업체감경기, IMF 이후 최대 낙폭 기록
이코노믹리뷰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실물경제 침체로 1998년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이후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30일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 4월 전망치가 59.3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09년 1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52.0 기록 이후 135개월 만에 최저치로, 전월(84.4) 대비 25.1p(포인트) 하락하며 IMF 외환위기 이후 최대 낙폭을 보였다.

3월 실적치 역시 65.5를 기록하며 2009년 2월(62.4) 이후 13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44.2), 출판ㆍ기록물(46.2), 여행ㆍ오락서비스(50.0), 의류ㆍ신발제조(50.0), 도ㆍ소매(52.2), 육상ㆍ항공 등 운송업(52.4) 순으로 낮은 전망치를 기록했다. 기업들은 이동제약으로 인한 소비위축과 전 세계 국가들의 조업차질로 인한 공급 충격이 겹치면서 BSI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보다 더 심각한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한경연은 코로나19 경제위기로 인한 4월 경기전망치 월간 낙폭이 25.1p로 IMF 외환위기때 다음으로 크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금융위기 당시에는 총 5개월(2008년 9월~2009년 1월)에 걸쳐 46.3p 하락한 반면 이번 경제위기에는 불과 두 달 만에 32.7p가 하락하는 등 하강속도도 빨라 기업들의 체감 위기감이 더 클 것이라 분석했다.

한경연은 이번 경제위기가 전염병이라는 비경제적인 원인으로 인해 종식 시점이 불확실하기 때문에, 향후 체감경기가 얼마나 더 떨어질지 예상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번 코로나19 경제위기는 국내위기와 세계위기가 결합된 복합위기다. 지난 IMF 외환위기는 외화유동성 부족에 따른 국내 경제체제 문제이고, 글로벌 금융위기는 미국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위기 전이였다.

3월 실적치는 65.5로 13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내수(71.5), 수출(76.5), 투자(77.3), 자금(81.0), 재고(96.5), 고용(81.3), 채산성(76.0)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전례 없는 경제위기로 기업들은 실적악화에 이어 자금시장 위축으로 인한 신용경색을 겪으며 생존의 기로에 서 있다”면서 “최악의 시나리오를 대비해 충분한 유동성 공급과 함께 피해업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황대영 기자

-Copyright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