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젠바디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620만개 15개국으로 수출"

댓글0
신속항원키트…10개국에 약 400만달러 규모 제품 선적
연합뉴스

젠바디 로고
[젠바디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젠바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620만개를 총 15개국으로 수출한다고 30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지금까지 모두 10개국과 계약이 완료돼 100만명 이상을 진단할 수 있는 물량이 선적됐다. 선적 완료된 진단키트 규모는 396만 달러(약 48억4천만원)다.

이들 국가를 포함해 전체 수출 계약이 완료됐거나 진행 중인 곳은 총 15개국이다.

아시아에서는 말레이시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등 5개국, 남미에서는 파나마, 브라질, 콜롬비아, 베네수엘라, 칠레, 도미니카 등 6개국, 유럽에서는 헝가리, 아일랜드, 터키 등 3개국이 이며, 아프리카에서는 나이지리아가 포함된다.

이 제품은 소량의 혈액을 검체로 약 10분 이내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신속항원키트다. 항원항체 반응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한다.

국내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긴급사용승인을 받지 못해 쓰이지 않는다. 국내에서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방식의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사용된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