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중남미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만5천명 육박…통행금지 연장 이어져

댓글0
KBS코로나19가 바꾼 세계포토슬라이드 이동


중남미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5천 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중남미 각국 보건당국 발표와 현지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현지시각 29일까지 중남미 30여 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4천950명가량입니다.

나라별로는 브라질(4천256명), 칠레(2천139명), 에콰도르(1천924명), 멕시코(993명), 파나마(989명), 도미니카공화국(858명), 페루(852명) 순으로 많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브라질(136명), 에콰도르(58명), 도미니카공화국(39명), 파나마(24명), 멕시코, 아르헨티나(이상 20명) 등 총 350명을 넘어섰습니다.

우루과이와 볼리비아에도 첫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확진자 81명의 볼리비아엔 78세 여성이, 확진자 304명의 우루과이엔 71세 남성이 첫 사망자가 됐습니다.

확진자 증가세가 잦아들지 않으면서 각국 정부도 이동 제한과 격리령을 속속 연장하고 있습니다.

과테말라는 29일까지로 예정됐던 통행 금지령을 4월 12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확진자가 110명으로 늘어난 온두라스도 마찬가지로 내달 12일까지 더 통행을 제한합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K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