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인영 "황교안, 상식 벗어난 거짓 선동 국민께 해명해야"

댓글0
"김종인 제안, 현실성 없지만 경제위기 함께 고민하자는 건 주목할만 해"
아시아투데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이낙연 국난극복위원장과 이인영 공동선대위원장이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김연지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두고 “황 대표는 상식에서 벗어난 거짓 선동을 한 데 대해 국민들께 분명히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연석회의에서 “(황 대표가 쓴) ‘정부 대구 봉쇄조치 발언’은 지역주의를 노린 거짓 선동이다. 한순간도 대구를 봉쇄한 적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안전보다 중국을 외친 무능한 문재인 정부’라는 비난은 사실관계를 무시한 무책임한 거짓 정치선동”이라면서 “중국이 먼저라고 주장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난 극복을 위해 국민이 먼저 희생을 감수하는 중대한 시기에 야당 대표가 선거용 거짓선동을 감행하는 건 유감”이라면서 “지역주의를 선동하고 종교를 정치에 끌어들일 궁리를 하는 것은 국민에 큰 결례”라고 비난했다.

그는 “교회가 집단 감염에 책임이 있는 것처럼 (정부여당이) 매도했다는 것도 일부 기독교 표심을 의식한 거짓 선동”이라면서 “어제도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한국 교회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참여해준 것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예산 항목 20%를 변경해 100조원의 코로나 대응 재원을 마련하자’고 주장한 데 대해 “듣기에 따라 무책임하게 느껴지기도 한다”면서도 “기존 예산을 전용하자는 것은 현실성이 없지만, 그럼에도 통합당의 입장에서 크게 벗어나 경제위기를 함께 고민하고 논의하자는 취지에 우리는 매우 주목할만하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작은 구멍이 둑을 무너뜨리는 첨예한 상황”이라면서 “자가격리에 대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일탈 행위에 작은 관용도 없어야 한다. 코로나19의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강력히 취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