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 '단짠 매력' 아버지로 완벽 변신

댓글0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배우 천호진이 단짠 아버지로 완벽 변신했다.

지난 28일 첫 방송된 KBS2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구두쇠지만 가족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아버지 송영달 역을 맡은 배우 천호진이 다채로운 캐릭터를 완성했다.

지난 방송에서 영달은 막내딸 다희(이초희)의 결혼식을 앞두고 옥분(차화연)이 넥타이를 사 오자 너무 비싸다며 환불하라고 말하는가 하면 결혼식 전날에도 장사를 쉬지 않는 등 돈을 허투루 쓰지 않는 남편의 모습을 드러냈다. 또 이혼 후 함께 사는 딸 가희(오윤아)와 아들 준선(오대환)에게 “이번 달 생활비는 왜 안 갖고 와? 부모와 자식 간에도 셈은 똑바로 하고 살자고”라며 짠돌이 아버지로 변신, 유쾌한 웃음을 자아냈다.

또 영달은 따뜻한 아버지의 모습도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따스하게 만들었다. 야근한 다희를 위해 손수 야식을 만들어준 그는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짓인데 굶으면서 할 필요까지 없어”라며 딸을 위로했다. 또 파혼한 다희를 보며 “자식 키우면서 제일 아플 때가 언제인지 아냐? 내 자식이 마음 아플 때”라고 말하는가 하면, 다희에게 “인생 길다. 울 일 좀 생기면 어때. 네 옆에는 엄마, 아빠, 언니, 오빠도 있고. 네 편이 이렇게 많은데”라는 등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천호진은 존재 자체만으로도 극의 중심을 탄탄하게 잡아줄 뿐만 아니라 깊은 눈빛과 묵직한 대사 전달로 안방극장에 진한 여운을 남기며 뜨거운 호평을 자아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