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지원 "김종인 지금 보니 맛 간 분 같아…찻잔 속 태풍"

댓글0
"시민당·열린민주 시너지 있을 것…진보정권 재창출로 나아가야"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후보 등록이 시작된 3월 26일 오전 전남 목포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민생당 박지원 후보가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민생당 박지원 의원은 30일 미래통합당에 영입된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향해 "호형호제하고 존경했는데, 지금 하는 것을 보니 맛이 간 분 같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박근혜 당선시켰다, 문재인 당선시켰다는 것은 둘 다 틀렸다. 그런 언행이 참 아쉽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황비어천가'를 부른 사람들을 전면에 배치하고 미래한국당을 창당해 지탄을 받는데, 그 화살을 피해 중도적 경제전문가인 김 대표를 방탄용으로 쓰는 것"이라면서 "여기에 올라탄 사람도 이상하다"고 거듭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 영입은) 찻잔 속의 태풍이고, 별 영향력이 없을 것"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김 위원장이 향후 대선에서 황 대표 측에서 역할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을 다 만들었다'는 소리를 듣기 위해 그쪽도 덜컥 맡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최근 황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의 토대가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 도입된 의료보험제도라는 주장을 편 것에 대해 박 의원은 "그렇게 따진다면 단군할아버지부터 다 이루어온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한 비례대표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과 민주당을 탈당한 인사들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에 대해서 박 의원은 "두 당이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진보정권 재창출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